지난 4일 서울 대치동 한 학원에 휴원 안내문이 붙어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 도봉구에 사는 학원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원생 200여명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29일 도봉구에 따르면 방학3동에 위치한 ‘눈높이러닝센터신동아학원’ 강사인 창5동 거주 55세 여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한 등 증상이 처음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창1동 소재 한 이비인후과를 찾았지만 열이 내리지 않아 23일 재차 이 병원을 방문했다. 의사 권유로 28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이날 오전 확진됐다.

구는 학원 강사로 일한 확진자로부터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해당 학원생 2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도록 통보했다.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한 원생에게는 별도의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학원은 방역 후 현재 일시 폐쇄된 상태다.

확진자의 구두 진술에 따르면 확진자는 18일부터 20일까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학원에서 근무했다. 21일에는 방학1동 소재 미용실을 방문했고 23일에는 오전 10시 창1동 소재 이비인후과 진료 후 쌍문2동 음식점을 찾았다. 24~27일에도 학원에서 근무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