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000억원 연간 영업익 기대”
SK에너지 감압잔사유 탈황설비(VRDS) 전경. SK에너지 제공

SK에너지는 1조원을 투입해 울산에 건설한 감압잔사유탈황설비(VRDS)가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상업생산에 돌입했다고 29일 밝혔다. VRDS는 원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인 고유황 중질유에 수소를 첨가해 탈황반응을 일으켜 부가가치가 높은 경질유와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다.

SK에너지는 국제해사기구 규제(IMO 2020)로 저유황유 수요가 늘어날 것에 대비, 2018년 1월 VRDS를 공사에 착수했으며 올해 1월 말 기계적 준공을 하고 시운전에 들어갔다.

이번 공사는 배관 길이가 240㎞에 이르고 고압 설비가 기존 공장보다 2배로 늘었지만, 건설 기간을 3개월 단축한 데 이어 통상 3개월이 걸리는 시운전 기간도 2주 이상 단축했다. 회사 측은 공사부터 시운전까지 27개월 동안 사고나 재해가 전혀 일어 나지 않은 무재해, 무사고 기록도 세웠다고 설명했다.

SK에너지 측은 VRDS 가동으로 연간 영업이익이 2,000억~3,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경목 사장은 “VRDS의 성공적 시운전 완료는 높은 공정 운전 기술력의 결정체로서, 최근 정유업계가 처한 실적부진 등 어려운 상황을 돌파할 SK에너지만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