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전남 목포시는 태국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25)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가 귀국 후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조치를 어기고 카페와 PC방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시에 따르면 A씨는 태국에서 두 달 동안 머문 뒤 지난 26일 오전 9시 25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후 광주에서 하루를 보낸 A씨는 27일 오후 3시 40분 고속버스를 이용해 목포에 도착했다. A씨는 이어 외국 방문자 검사 방침에 따라 같은 날 오후 4시 30분쯤 목포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당시 A씨는 체온이 36.5도였고 다른 증상도 보이지 않았지만 목포시 보건당국은 A씨가 외국에서 돌아온 점을 토대로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그러나 A씨는 자가격리에 들어가지 않고 진료소에서 나온 뒤 곧바로 친구 3명과 함께 오후 5시 15분부터 40분 동안 부대찌개 식당에 들렀다. 이어 커피전문점에서 1시간을 보내고 오후 7시부터 28일 오전 1시까지 PC방에 머물렀다. 이후 마트에 들러 물품을 구입한 뒤 귀가했다. A씨는 28일 오후 9시쯤 코로나19 무증상 감염 확진 통보를 받았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