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나서기 앞서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뉴욕주 일대에 대해 강제 격리를 실시할 뜻을 밝혔다가 이를 철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뉴욕주와 뉴저지 및 코네티컷 일부 지역에 대한 2주간의 강제 격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서도 "'핫 스폿'인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에 대해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며 “어떻게 해서든 곧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지원을 위해 뉴욕으로 출항 예정인 미 해군 병원선 '컴포트'호의 출항식에서도 연설을 통해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은 ‘핫 에어리어’이기 때문에 우리는 곧 발표할 것"이라면서 같은 입장을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강제 격리는 뉴욕주 시민들이 다른 주로 이동하는 것을 봉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그는 ‘지하철이나 다리를 폐쇄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 우리는 뉴욕을 떠나는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그들은 플로리다로 가고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이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컴포트’호 출항식에서 연설을 통해 "배송을 하거나 단순 경유 등 뉴욕에서 나오는 트럭 운전사 등에게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다. 무역(상품 이동)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올린 트윗에선 “격리는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입장을 번복했다. 그는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의 추천에 따라, 그리고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지사들과의 협의에 따라, 난 CDC(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강력한 여행경보를 발령할 것을 요청했다"며 "이는 주지사들이 연방정부와 협의해 집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제 격리는 하지 않는 대신 여행경보를 올리겠다는 취지로 후퇴한 것이다.

AFP 통신은 지역 정치 지도자들의 강한 반발에다 강제 격리로 유발될 수 있는 공황 상태를 경고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입장을 바꾼 것이라고 분석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CNN 방송에 출연해 "미 전역에 담을 쌓기 시작하면 그것은 완전히 괴상하고, 반(反)생산적이며, 반미국적"이라면서 "그것은 말이 안 되고 어떤 신중한 정부 인사나 전문가도 그것을 지지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