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이 폐쇄됐다.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확진자는 올리브 채널 오락 프로그램 제작진인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 측은 28일 “오늘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CJ ENM 관계자는 “지난달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며 “부득이하게 출근하는 직원들의 경우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해당 직원은 최근 미국에 다녀온 ‘밥블레스유2’의 주니어급 PD라고 한다. 확진자와 접촉한 제작진은 이미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확진자 발생 사실을 공유한 출연진도 이날과 29일 검사를 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폐쇄 조치가 긴급하게 이뤄짐에 따라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던 CJ ENM 임직원들이 안내 방송에 따라 건물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