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ㆍ영국ㆍ미국 귀국 3명 ‘양성’
36일 만에 확진 이어져 보건당국 긴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철도(코레일)가 미국·유럽 입국자 전용 KTX 칸과 공항버스 운행을 시작한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프랑크푸르트발 입국자들이 해외입국자 전용 버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춘천지역 해외입국자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이어져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이 소강상태에 접어 들었으나 또 다른 변수가 등장하는 모양새다.

춘천시는 50대 여성 김모씨가 28일 오후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보였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8일 필리핀을 출발,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한국에 돌아온 뒤 19일부터 자택에 머물던 김씨는 20일부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보였다.

보건당국은 김씨를 원주의료원에 입원시키고, 밀접접촉자인 남편의 검체를 채취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춘천 온의동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

이 남성은 지난 24일 영국을 출발, 카타르를 거쳐 이튿날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공항버스를 타고 춘천으로 돌아온 그는 해외 입국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었다. 26일부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춘천시는 지난달 22일 이후 36일 만에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자, 긴급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해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호소하는 등 바짝 긴장하고 있다.

또 이날 오전 미국과 자메이카 등지에서 사업을 하던 60대 남성이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보건당국은 이 남성을 인천공항에 마련된 임시 격리시설에 있는 이씨를 이날 밤 원주의료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특히 강원지역에선 지난 23일 이후 유학생 등 해외 귀국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금까지 7명이 영국과 프랑스, 스페인, 필리핀, 미국 등지에서 귀국한 뒤 증상이 나타났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