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한 미국발 입국자 검역 강화 조치가 시행된 27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미국발 입국자가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결혼식 참석, 출장 등을 위해 미국과 스위스, 필리핀을 다녀온 6명이 인천에서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인천시에 따르면 자녀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13~21일 미국 뉴욕을 방문했다가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A(61)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 부평구에 거주하는 그는 귀국 다음날인 지난 23일 감기몸살 증상을 보였고, 27일에는 근육통 증상으로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인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씨의 여동생(57)도 이날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로 확진돼 가천대 길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서울에 거주하는 그는 오빠인 A씨와 함께 미국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는 이들과 함께 미국을 다녀온 동행자(서울 거주) 1명에 대해서도 검사 후에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미추홀구에 거주하는 B(31)씨도 이날 홛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2월 15일부터 3월 23일까지 출장지인 스위스에서 머물다가 독일을 경유해 지난 23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그는 1박 2일간 공항 임시격리시설에 격리 후 귀가했는데, 당시 검사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다. 그러나 B씨는 27일 오한 증상과 함께 체온이 38.4도까지 오르면서 재검사를 받았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접촉자인 B씨의 아내는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고 자가 격리됐다.

미국 출장을 함께 다녀온 30대 부부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C(37)씨와 아내 D(32)씨는 출장차 지난 8∼16일 미국 시애틀과 피닉스,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한 뒤 17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이들은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권고한다는 안내 문자를 받고 27일 영종도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접촉자인 D씨의 부모(서울 거주)에 대해 관할 자치단체에 검사를 요청한 상태다.

지난 15~19일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E(38)씨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19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인천 중구 한 숙박업소에 머물다가 지난 25일 기침,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났고 이틀 뒤인 27일 나사렛국제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E씨는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시 측은 “확진자 거주지와 주변 지역에 대해 방역을 실시했다”라며 “역학조사를 통해 동선과 추가 접촉자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6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56명이 됐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