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캐리커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친서를 보낸 사실이 22일 공개됐다.

양측 정상의 친서 외교가 이어지고 있는 점도 주목을 받았지만, 친서를 전격 공개한 주체가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라는 점 또한 눈길을 끌었다.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메신저’ 역할을 맡은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달 2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에 청와대가 “강한 우려”를 밝히자, 김 제1부부장은 하루 만에 담화문을 내놨다. “남의 집에서 훈련을 하든 휴식을 하든 자기들이 무슨 상관이 있다고 할 말 못할 말 가리지 않고 내뱉는가” 같은 감정적 어투였다.

북한이 이달 21일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ㆍ미국산 전술 지대지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다음날 김 제1부부장은 다시 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보내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친서를 보내며 김 위원장과 훌륭했던 관계를 계속 유지해보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좋은 판단이고 옳은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을 향한 메시지였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27일 “김 제1부부장이 잇달아 담화문을 발표한 건 노동당 조직지도부 역할을 넘어 외교안보 분야에서 모종의 역할을 맡았다는 뜻”이라고 했다. ‘백두혈통 일가’의 구성원으로서 존재감을 과시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밝히기 어려운 메시지를 대신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김 제1부부장의 ‘입’을 주시해야 하는 이유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