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점평가단] “제대로 뒤통수 맞은 4중대의 뒤늦은 후회”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별점평가단] “제대로 뒤통수 맞은 4중대의 뒤늦은 후회”

입력
2020.03.28 10:00
0 0
정의당 장혜영 청년 선대본부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청년선거대책본부 청년정의'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에 출마하는 정의당 청년 후보들이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 정의당이 사실상 찬성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했습니다. “더 치열하게 싸워야 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조국 사태와 관련한 이들의 입장표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화문연가 0

정의당이 무너진 이유를 딱 보여주는 상황. 특정인 중심의 당 운영과 공천 결과, 이상한 사람들을 후보로 줄 세운 부작용이 이렇게 나오는 거다. 조국이 왜 거기서 나오나.

-파마변호사 ★

조국은 계급세습을 위해 불법을 일삼은 부패한 부모일 뿐. 공직선거법 개정을 위해 정체성마저 버렸으나 민주당에게 배신 당하고 뒤늦게 지지자들에게 징징대고 있다.

-여인싸 ★

선거 기간이다. 정치는 조화다. 조국 사태에 사과? 그런데 검찰과 언론은요?

-정치야놀자★

당시에는 본인들 밥그릇 챙겨주는 '선거법'에 눈이 멀어 조국의 위선마저 예뻐 보였던 것이고, 이제는 뒤통수 맞고 밥그릇 다 뺏기게 생겼으니 드디어 눈의 콩깍지가 벗겨진 것 아닐까. 내 밥그릇 따라 그때그때 다른 정의. 제발 '정의당' 이름부터 바꾸시길!

-로텐더 리로디드 ★

선언문도 아니고 한 후보의 발언 속 문장 하나로 ‘제목장사’ 하는 언론. ‘조국’에 파블로프 개처럼 반응하는 양극단 세력. 이 와중에 묻힌 메시지의 핵심은 “청년선대본은 선거운동 대신 n번방 피해자 등 무너져가는 사람들의 삶을 살리기 위한 노력에 선거일까지 남은 시간을 쓰겠다”였다.

-가짜뉴스공장장 ★

제대로 뒤통수 맞은 4중대의 뒤늦은 후회. 떠난 뒤에 손 흔들어봤자 이미 늦었다. 공수처란 괴물을 만든 과오를 어찌하오리.

※별점평가단은 국회 주요정당 소속 보좌진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 코너는 쟁점 이슈에 대한 이들의 반응을 통해 국회 현장의 실제 분위기를 전달한다는 취지의 연재물입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별점평가단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