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가 지난 26일 새벽 부산 공동어시장에서 확보한 참다랑어 경매 물량. 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29일까지 국산 생물 참다랑어회를 예전에 비해 절반 가까이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는 참다랑어 23톤 물량을 확보해 참다랑어회 1팩(360g)을 1만5,800원에 선보인다. 작년 3월 생물 참다랑어회 1팩 가격이 2만9,900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47%가량 저렴한 셈이다.

참다랑어를 싸게 판매하는 이유는 고등어잡이 선박에 우연히 걸린 참다랑어떼 덕분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최근 고등어잡이를 위해 출하하던 선박 9척이 제주도 남쪽 부근에서 참다랑어떼를 만났고, 대량의 참치를 조업할 수 있었다는 것.

이마트 측은 “참다랑어는 일정한 서식지를 두지 않고 주기적으로 이동하는 원양어류로, 조업 자체가 불규칙해 잡기 힘든 어종”이라며 “이 때문에 국내에서 참다랑어 전용 선박은 거의 없으며 보통 고등어나 정어리잡이 선박이 참다랑어까지 같이 조업한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전날인 26일 부산 공동어시장에서 경매에 오른 400톤의 참다랑어 물량 중 23톤을 확보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된 것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2월 참다랑어 조업량은 5톤으로, 작년 동기간 조업량이 447톤인 것에 비하면 2%도 되지 않았다. 참다랑어는 잡기 힘든 탓에 가격이 높지만, 기름기가 많고 육질이 부드럽고 식감이 뛰어나 다랑어류 중 최고급으로 평가 받는다.

유병길 이마트 참치회 바이어는 “올해 들어 참다랑어 조업이 되지 않아 어민들의 걱정이 많았지만, 대량 조업이 된 만큼 많은 고객들이 이마트 주말 활성화를 통해 참다랑어회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