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왼쪽)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한진그룹 제공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가 27일 오전 개최된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맞서 경영권 방어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한진칼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정기 주총을 개최한다. 이날 주총에서는 감사보고, 영업보고, 최대주주 등과의 거래내역 보고 등에 이어 재무제표 승인 건, 사외이사 선임 건, 사내이사 선임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등을 의결한다.

이날 최대 관심사는 한진칼 이사회가 낸 조 회장 사내이사 선임 건이다. 조 전 부사장은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 반도건설과 연합을 구성해 경영권을 쟁탈하고자 한다.

재계에선 조 회장이 경영권 방어에 성공할 것이라 예상한다. 조 회장은 현재 40.39%의 지분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우선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분 22.45%와 그룹의 ‘백기사’ 델타항공 지분 10.00%, 국민연금 2.9%, 카카오 1.00%, GS칼텍스 0.25%의 지분을 확보했다. 대한항공 자가보험ㆍ사우회(3.79%) 역시 조 회장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조 전 부사장 측 지분은 28.78%다. 조 전 부사장(6.49%)과 KCGI(17.29%), 반도건설(5.00%)이 이에 해당한다. 앞서 법원은 반도건설이 보유 지분 8.2%에 대한 의결권 행사를 허용해달라고 낸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 허위 공시임을 인정하고 보유지분 중 5%를 초과하는 3.2%에 대한 의결권을 제한했다.

양측은 벌써부터 다음 주총을 준비하고 있다.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이 26일 조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찬성 결정을 내리면서, 승부가 사실상 결정이 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조 회장 측의 그룹 백기사인 델타항공이 기업결합신고 기준인 15%에 육박하는 14.90%까지 지분을 매입했다. 다만 항공업계에 따르면 델타가 최근 추가 지분 매입을 검토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동성 확보 문제가 생기면서 이를 유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는 조 전 부사장 측 3자 연합은 그간 한진칼 지분을 꾸준히 매입해 KCGI 18.74%, 반도건설 16.90%, 조 전 부사장 6.49%로 총 42.13%까지 끌어올렸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