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공장에서 25일 직원들이 작업장에 들어가기 전에 체온을 재고 있다. 우한=AFP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기존에 비자와 거류허가증을 받은 외국인도 입국을 제한하는 강경 대응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사실상 국경을 닫아 버린 것이다.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26일 밤 기존에 유효한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도 28일 0시부터는 입국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장기 체류하던 우리 교민들과 유학생 중 현재 중국 바깥에 머무는 경우 당분간 중국으로 들어갈 수 없게 됐다.

다만 외교와 공무 비자 소지자는 예외를 인정받는다. 경제무역, 과학기술 활동,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중국 방문이 필요한 이들은 각국의 중국 공관에 별도 비자 신청을 해야 한다.

한편 중국은 모든 외국 항공사가 오는 29일부터 일주일에 단 한 개 노선만 자국 노선에 취항할 수 있게 하는 조치도 발표했다. 국제노선 운영 횟수 자체를 줄여 외부 유입을 최소화 하겠다는 취지다.

최근 중국은 코로나19 확진 환자 대부분이 해외 유입 사례로 보고됐다. 25일 하루 확진 환자 67명 역시 모두 해외에서 온 이들이었다. 이날까지 해외 유입 누적 확진자는 541명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