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외국인이 26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날에서 신종 코로나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대구에서 87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국내 사망자는 모두 137명이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5분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87세 남성이 숨졌다. 이 남성은 7일 영남대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아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10일 칠곡경북대병원 응급실을 찾은 이 남성은 11일 대구동산병원으로 옮겼고 폐렴 소견이 나왔다.

그는 기저질환으로 고혈압과 당뇨를 앓고 있었다. 대구지역 사망자는 95명이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