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고영권기자

경찰이 지난달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 범행에 가담한 16세 A씨를 구속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 부하인 A씨는 닉네임 ‘태평양’으로 활동하며 성 착취 영상을 공유하는 ‘태평양 원정대’란 방을 운영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은 박사방 사건과 관련 지난달 20일 ‘태평양 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 착취 영상 등을 유표한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태평양 원정대’는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 영상을 공유하는 여러 n번방 중 하나다. 주로 박사방에서 공유되던 영상을 A씨가 다시 유포하며 참여자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송치 이후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이가 성 착취물 을 유포할 가능성도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아동 성착취 영상 등을 제작해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로 주범 조씨와 공범 13명을 검거했다. 이 중 조씨와 공범 4명이 구속 송치됐다. 피의자들 대부분 20대 중반 남성이며,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이날부터 수사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가동한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방 조력자와 영상물 제작ㆍ유포자 등 가담자 전원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