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긴급사태 선언 대비 ‘정부 대책본부’ 설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본, 긴급사태 선언 대비 ‘정부 대책본부’ 설치

입력
2020.03.26 11:49
0 0

전문가회의 “만연 우려 크다” 보고서 승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기자들에게 도쿄 하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 방침에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합의했다고 밝히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설치한 전문가회의가 26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 "만연 우려가 크다는 것이 인정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승인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전문가회의의 견해에 따라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종플루 대책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한다. 지난 13일 국회를 통과한 특별조치법에는 후생노동장관이 “감염의 만연 우려가 크다”고 인정할 경우 총리에게 보고하고, 총리가 대책본부를 설치하게 돼 있다.

정부는 대책본부 설치 후 코로나19가 국민 생활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등의 요건을 충족하면,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이번에 코로나19와 관련해 긴급사태를 선언하게 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대상 지역과 기간을 지정한다. 또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사는 외출 자제와 휴교와 운동시설 등의 사용 제한 등을 요구할 수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전날 주민들에게 이번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했지만, 현재는 법적 근거가 없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이날 오전 2,019명으로, 지역별로는 도쿄 212명, 홋카이도 167명, 아이치현 154명, 오사카 149명 순이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