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행정지원위원회 전 부처 상시 가동”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선 “비상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공직사회의 ‘적극행정’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징계가 두려워 주저하는 일이 없도록 전 기관에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상시 가동하겠다”고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정부는 세계 최초로 승차진료(Drive-thru) 방식을 도입하고, 주류용 주정을 손 소독제로 활용하는 등 기존의 규정과 절차를 뛰어넘는 적극행정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여기에 머무르지 않겠다”고 말했다.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비상한 대처가 필요하다”,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더 빠르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정 총리는 정부 모든 기관에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상시 가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감사원이 적극행정을 폭넓게 면책할 것이란 뜻을 밝혔단 점도 다시 한번 거론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는 정부의 적극행정 실천 역량과 의지를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장관님들께서는 책임지고 소관 업무를 이끌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국무조정실을 향해선 “각 부처의 적극행정을 총괄 지원하고 그 이행상황을 매일매일 점검해달라”고 지시한 뒤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신은별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