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 하디드, 비욘세, 제시카 알바 등 글로벌 대세 셀러브리티가 사랑하는 브랜드 ‘앨리스 앤 올리비아(Alice & Olivia)’가 한국에서의 첫 번째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미국 컨템포러리 브랜드 ‘앨리스 앤 올리비아’의 첫 번째 팝업 스토어를 서울 압구정동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WEST 2층에 지난 5일 오픈했다.

2002년 뉴욕에서 론칭한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여성을 위한 유니크하고 고급스러운 감성의 브랜드이다.

설립자인 뉴욕 출신의 스테이시 벤뎃은 음악, 미술 분야에서 영감을 받아 완벽한 팬츠를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브랜드 안착에 성공했고, 현재는 기성복, 신발, 핸드백, 액세서리 등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성장했다.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여성스럽고 세련된 느낌과 함께 통통 튀는 매력과 위트가 더해진 디자인이 특징이다.

또 스테이시 벤뎃의 얼굴을 캐릭터화해서 티셔츠, 데님, 재킷, 스웨터 등에 디자인한 상품은 독특하고 엉뚱한 매력이 있다.

‘앨리스 앤 올리비아’ 재킷은 55만~75만원, 아우터는 65만~80만원, 드레스는 40만~80만원, 블라우스는 30만~55만원, 스웨터는 40만~60만원, 팬츠는 35만~50만원대이다.

앨리스 앤 올리비아는 팝업 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구매 고객은 물론 인스타그램 포스팅 고객을 대상으로 로고백 및 우산 증정 이벤트를 마련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