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실행위원회 회의에서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최근 미래통합당 후보에 대한 일부 진보 성향 단체의 선거운동 방해 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다른 당 후보를 향한 피켓 시위가 있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정한 선거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에 반대한다”며 “유권자의 성숙한 시민 의식을 요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의 발언은 지난 23일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통합당 오세훈 후보가 지하철 건대입구역에서 유세를 벌일 때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이 피켓 시위를 벌이며 선거운동을 방해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진연은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통합당 나경원 의원의 선거운동 현장에서도 ‘도로 박근혜 적폐세력 퇴출!’이 적힌 피켓을 들고 반대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내대표는 같은 당 김부겸(대구 수성갑ㆍ4선) 의원의 선거사무실에 계란이 투척되는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일부 시민들의 일탈 행위가 우려된다. 경찰의 엄정한 수사와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