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해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한국은행이 금융시장 불안 해소를 위해 다음달부터 6월까지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를 담은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한은은 다음달부터 6월 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한도 없는 전액공급 방식의 RP 매입을 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기로 했다.

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했다. 모집금리는 입찰 때마다 별도로 공고한다.

입찰은 매주 화요일 실시할 계획이다. 다만 RP매매 대상기관과 대상증권 확대 시기 등을 감안해 4월 첫 입찰은 목요일인 2일에 진행할 예정이다. 7월 이후에는 시장 상황과 입찰 결과 등을 고려해서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은은 또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증권회사 11곳을 추가하고, 대상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로 확대했다. 추가된 대상증권은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채권이다.

한은은 이를 통해 100조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ㆍ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