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가 아시아 지역 최초로 '로마'를 공개했다.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아시아 지역 최초로 '페라리 로마(Roma)'를 공개하고 공식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페라리 로마는 '‘라 누오바 돌체 비타(La Nuova Dolce Vita / 새로운 달콤한 인생)’라는 컨셉 아래 1950-60년대 로마의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델이다.

차량의 이름인 '로마' 역시 이러한 배경에서 등장한 것이며 이탈리아의 감성을 담은 시대를 초월한 정교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차량이이자 페라리의 프론트-미드십 엔진 GT 라인업에서 영감을 받은 조화로운 차체 비율과 우아한 균형미를 갖춘 모델이다.

페라리 로마는 2+ 페스트백 쿠페 디자인의 특징을 아래 순수하고 정제된 스타일링 및 완벽한 비율의 차제 디자인을 자랑한다.

로마를 그려낸 페라리 디자이너들은 차량의 품격 있는 미니멀리즘을 유지하기 위해 환기구나 기타 불필요한 디테일을 제거했다. 페라리 로마의 전/후면 디자인은 가변형 리어 스포일러와 펜스 및 배기구와 일체화를 이룬 소형 디퓨저로 깔끔하게 완성됐다.

게다가 유려한 디자인은 단순히 시각적인 매력은 물론이고 우수한 공기역학을 구성했다. 실제 페라리 로마는 주행 속도 및 가속도에 따라 활성화되는 가변형 리어 스포일러의 적용은 차량의 뛰어난 성능 구현에 필요한 다운포스를 보장한다.

페라리 로마의 실내는 거의 대칭적인 구조를 하고 있어 동승자도 운전자처럼 운전에 몰입하고 있는 것과 같은 기분이 들게 한다. 페라리 로마는 최고급 소재가 선사하는, 모던하면서도 아이코닉한 럭셔리함으로 가장 세련된 고객의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특별한 차량으로 완성됐다.

페라리 로마에 탑재된 620마력 엔진은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을 수상한 8기통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보디쉘과 섀시는 차량 경량화 및 첨단 생산 기술에 맞게 재설계되었으며 프론트-미드십 엔진이 장착된 2+2 시트의 페라리 로마는 동급 최상의 출력 대 중량비(2.37kg/cv)를 지녀 핸들링 성능 및 반응성을 한층 더 강화했다.

페라리 로마에 장착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이전 7단 변속기 대비 크기도 작아지고 무게도 6kg 가벼워졌다. 이와 함께 더욱 빠르면서도 부드러운 변속감을 제시해 드라이빙의 매력을 한층 강조한다. 이외에도 가변 부스트 매니지먼트(Variable Boost Management)를 통해 7단 및 8단에서 최대 토크 77.5kg.m를 구현한다.

페라리 극동 및 중동 지역 총괄 지사장 디터 넥텔(Dieter Knechtel)은 “페라리 로마는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성능과 주행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8기통 2+ 시트 프론트-미드십 모델이 될 것이다. 더불어 데일리카로도 손색없는 편안한 승차감과 주행 경험을 한국 고객들에게 전달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페라리 로마의 한국 공식 출시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