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가 공천 취소한 4곳 중 2곳만 재공천

미래통합당 이석연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당초 컷오프(공천배제) 됐다가 경선에서 승리해 인천 연수을 공천을 확정한 민경욱 의원에 대해 다시 ‘공천 무효’를 최고위원회에 요청하기로 25일 결정했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가 이날 민 의원의 선거운동 행위와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 결정 내린 데 따라서다. 공관위는 경선에서 패한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 추천하기로 했다. 공관위는 또 당 최고위원회가 이날 오전 전격 공천 무효를 결정한 경기 의왕ㆍ과천,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 경북 경주 등 4곳 중 2곳에 대해서만 무효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통합당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이석연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렇게 밝혔다. 이 직무대행은 “부산 금정에 대해서는 공관위 무효 결정 받아들여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을 단수추천한다”며 “또 경북 경주도 김원길 전 미래통합당 중앙당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단수추천한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경기 의왕ㆍ과천과 경기 화성을은 최고위의 무효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 두 곳에 대해서는 최고위에 후보자 추천을 위임하기로 했따.

앞서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오전 긴급 회의를 열어 경기 의왕ㆍ과천,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 경북 경주 등 4곳의 공천 결과를 무효화했다. 4곳 모두 공관위가 공천 원안을 유지하기로 한 곳으로 최고위원회가 이를 다시 뒤집은 것이다. 기존 경기 의왕ㆍ과천은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 경기 화성을은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 부산 금정은 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 경북 경주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이 공천을 받았었다.

이에 대해 이 직무대행은 통화에서 “최고위 결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당헌에 어긋난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나 그는 “파국만은 면해달라는 평범한 시민들의 소리가 국가를 울리고 있다”며 고심 끝에 최고위의 공천 취소를 일부 수용키로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