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제가 듣기로 (미국에서)요청 받은 의료 장비는 진단시약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저희가 지금 현재 5개의 진단시약이 긴급사용승인을 받아서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2만 건 가까운 검사가 매일 진행되고 있다”며 “국내 방역과 환자관리에 지장이 없는 생산량에 대해서는 아마 수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그런 부분들은 국내방역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는 지원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