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위에 뿌려먹고 술안주로도 먹고 ‘김의 맛있는 변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밥 위에 뿌려먹고 술안주로도 먹고 ‘김의 맛있는 변신’

입력
2020.03.25 10:59
0 0

왼쪽부터 해표 김이봉, 시즈닝 김, 한끼 톡톡 김자반

김이 풍부한 영양과 낮은 칼로리의 건강 간식으로 인식되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종합식품기업 사조대림은 1986 년부터 이어온 해표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맛과 콘셉트의 김 제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은 재래김 ‘해표 김이봉’과 색다르고 다양한 맛의 ‘해표 시즈닝 김’, 간편하게 밥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한끼 톡톡 김자반’ 등 3종이다.

‘해표 김이봉’은 100% 국내산 원초에 통깨 100%의 해표 들기름을 발라 두 번 구워 더 고소하고 바삭한 맛과 식감이 일품인 재래김이다. ‘김이봉’이라는 제품명은 5g의 소규격 도시락 재래김 두 봉지를 한 패키지에 담았다는 의미에서 지어졌다. 얼마전 사조대림과 편의점 CU가 손잡고 출시한 ‘김삼봉’ 또한 8매의 김이 들어있는 도시락 조미김 세 봉지를 한 패키지에 담아 ‘김삼봉’으로 이름 지어졌다. 사조대림은 김사봉, 김오봉, 김육봉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와사비, 양꼬치, 마라 등 특색 있고 다양한 맛으로 시즈닝한 ‘해표 시즈닝 김’ 3종은 건강한 간식 또는 술 안주로 즐기기에 제격이다. 최근 인기가 높은 마라, 양꼬치 등의 맛을 적용했으며,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나 즐기기에 좋아 인기가 예상된다.

‘해표 한끼 톡톡 김자반’은 주먹밥, 떡국 등 여러 음식에 뿌리면 특별한 반찬 없이도 맛있는 한 끼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는 제품으로, 100% 국내산 원초를 사용해 아이들 밥 반찬과 간식으로도 안성맞춤이다. 특히 1회용 스틱으로 소포장 되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고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