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이 손석희ㆍ윤장현 언급한 이유?… “사기 치려 접근한 듯”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주빈이 손석희ㆍ윤장현 언급한 이유?… “사기 치려 접근한 듯”

입력
2020.03.25 09:54
0 0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고영권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 조주빈(25)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등 유명인사들에게도 사기 등의 목적으로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5일 “조주빈 일당이 손석희 사장, 윤장현 전 시장 등을 상대로도 범죄를 시도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성착취 영상과는 전혀 관련이 없고 조주빈 일당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일 수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25)은 전날 신상공개 결정 이후 이날 처음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목에 깁스를 하고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 선 조씨는 피해자에게 사과의 입장을 밝히면서 별안간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해 의문을 자아냈다. 이중 김웅 라이언앤폭스 대표는 지난해 1월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인물이다.

경찰 말을 종합하면 조씨 일당은 돈을 벌 목적으로 이들 3명에게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 조씨는 과거 텔레그램방 대화방에서 마약이나 총기를 구해줄 수 있다는 식으로 사기를 친 전력도 있다. 다만 조씨가 어떤 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는지에 대해 경찰은 “조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현재까지는 조씨 포함 가해자의 주장만 있고 손 사장 등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모두 범죄 유형이 다르고 조씨가 사기를 시도한 건지 협박을 한 건지 살펴보고 있다”며 “조씨 진술을 확인 중이고 검찰에 송치했어도 계속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씨는 박사방 회원들에게 여러 차례 본인이 손 사장과 친분이 있고, 이를 계기로 김 대표 폭행 사건의 증거인 주점 내부 폐쇄회로(CC)TV를 삭제했다고 말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윤 전 시장에 대해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돼 곧 사건이 터질 것”이라는 식의 유언비어를 퍼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