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고영권 기자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 조주빈(24)씨가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조씨는 이날 오전 8시쯤 서울종로경찰서를 출발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했다.

그는 이동 전 취재진 앞에 서서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한다” 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음란물 유포 혐의 등 범죄의 동기나 혐의 인정에 대한 물음에는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