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박사방’ 조주빈, 마스크 벗은 모습 처음 드러내
취재진 앞에서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 발언에 분노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25)이 서울 종로경찰서 입구에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하늘 기자

미성년자를 포함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한 뒤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N번방 사건’에서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5)이 검찰에 송치되는 모습이 언론에 공개됐다. 취재진 앞에선 조씨는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는데, 이 발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조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25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전날 서울경찰청이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얼굴과 실명,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한 뒤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은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조씨는 이날 오전 8시쯤 서울종로경찰서를 출발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했다. 이동 전 취재진 앞에서 마스크를 벗은 채 목에 보호대를 찬 모습으로 나타난 조씨는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조씨에게 “음란물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 “미성년자인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가”라고 여러 차례 물었으나 조씨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감사하다”는 조씨의 발언에 누리꾼 상당수는 불편한 심경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서 누리꾼들은 “악마 언급이 역겹고 더럽다”(ji*****), “조주빈은 악마가 아니라 그냥 나쁜 사람이다. 악마도 이런 사람은 거를 것”(se****), “조주빈을 취재하는 기자들의 음성에서 분노가 느껴진다”(MA*****), “조주빈 악마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도 할 말 없다”(li****)고 비판했다.

조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 피해자를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사진을 받아낸 뒤 성착취물을 제작하도록 협박하고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구청 및 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이 여성 등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협박과 강요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