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세척, 알레르기 질환 예방에 도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 세척, 알레르기 질환 예방에 도움

입력
2020.03.23 18:00
0 0

생리식염수 등으로 하루 1~3회 적당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하려면 코 세척이 도움이 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봄철 불청객’ 알레르기성 비염ㆍ축농증 등 코질환이 기승을 부린다. 공기 중에 떠다니는 먼지ㆍ세균ㆍ바이러스를 막아내는 1차 방어선은 ‘코 점막’이다. 이물질이 들어오면 코 점막은 섬모 운동과 항균성 물질을 분비해 감염을 막도록 한다. 하지만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축농증 등으로 코 점막이 부어 오르면 코가 막히고 점막 기능도 떨어진다.

따라서 평소 코를 세척하는 등 관리하면 점막이 튼튼해져 코와 관련한 다양한 증상을 완화하고 독감 같은 감염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조석현 한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알레르기 등으로 코질환이 심하면 약물 치료와 함께 하루 1~3회 정도 코를 씻는 것이 좋다”며 “코 세척은 콧속의 점액 청소를 도와주고, 섬모 운동을 촉진해 각종 이물질을 제거한다”고 했다. 코질환이 없다고 해도 미세먼지가 많고 건조한 날에 코 세척을 하면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코 세척은 한쪽 코에 생리식염수를 흘려 넣어 반대쪽 코로 배출하는 방식으로 하면 된다. 비강용 생리식염수를 약국에서 구입해 주사기나 코 전용 세정기로 한쪽 코에 100㏄ 정도 넣는다. 숨을 참은 채 입을 약간 벌리고 고개를 옆으로 돌려 생리식염수를 콧구멍에 넣어 다른 콧구멍으로 흘러나오게 하면 된다.

코 세척은 코막힘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염증 성분을 제거하는 것은 물론 약 복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코 세척을 하기 어려운 어린이는 생리식염수 스프레이를 갖고 다니면서 자주 뿌려주면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비강분무액을 사용할 수도 있다. 코에 뿌리는 방법으로 스테로이드, 혈관수축제, 비만세포안정제, 식염수제제가 있다. 코 질환이 없는 사람은 먼지를 제거하고 건조감을 완화하는 식염수제제가 적당하다. 비염이나 감기 환자는 의사 처방에 따라 스테로이드 비강분무액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