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0일 경기도 고양시 한 교회가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모든 예배를 중단하고 인터넷 예배로 대체한다'는 대형 플래카드를 교회 벽면에 걸어두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 감염 온상의 하나로 교회가 지목되면서 방역 당국이 일요일 예배 중단을 권고했지만 여전히 일부 교회가 예배를 강행하기로 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여의도 순복음교회와 사랑의 교회 등 서울시내 주요 대형 교회들은 22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지만 연세중앙교회, 임마누엘교회 등의 일부 대형 교회는 예배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장 예배를 강행하기로 한 교회는 결코 적은 숫자는 아니다.

서울 시내 주요 55개 교회 중 7곳은 주말 예배를 진행하기로 했고, 17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생명수교회가 있는 경기 부천지역에서도 553개 교회가 현장 예배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우려되는 곳은 50명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한 은혜의 강 교회와 같은 소형 교회들이다. 온라인 예배를 하기 위한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데다가 교회 재정에서 헌금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이다.

개신교에 있어 예배의 전통은 무시할 수 없는 가치다. 예배 중단을 강제할 수는 없지만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행위를 종교의 이름으로 무한정 용납할 수는 없는 일이다. 예배의 강행이 신자들의 건강보다 앞설 수는 없다. 이미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한 불교계와 천주교계 등 다른 종교의 결단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숫자를 두 자리 숫자로 떨어뜨리면서 간신히 전파 속도를 완화한 상황에서 예배 강행으로 혹시라도 집단 감염이 발생한다면 지금까지의 노력은 허사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서울시와 경기도가 예방 수칙을 준수하지 않고 교회가 예배를 강행하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모든 비용에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고 경고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이런 조치들을 “적극 지지한다”고 힘을 실어줬다. 불특정 다수의 모임에서 비롯될 수 있는 집단 감염의 위험성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 성회 등 대형 교단이 미자립 영세 교회의 임대료를 긴급 지원하기로 하는 등 개신교 내부에서도 예배 취소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전 사회가 코로나19와의 싸움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고 어려움을 감수하고 있는 만큼 교회들도 고비를 넘길 때까지 예배 자제로 이런 노력에 함께할 것을 기대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