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파동 책임론 반발한 듯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보수진영의 비례정당 공천 과정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불순한 자들의 모함에 흔들리지 않겠다”고 20일 말했다. 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이끌던 한선교 전 대표가 ‘황교안 책임론’을 거론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치를 하면서 똑바로 걷기가 힘들다는 것을 느낀다”며 “모든 아픔과 고통을 끌어안고 제가 책임지고 (4·15 총선) 승리의 길을 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사퇴한 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가 “황 대표가 박진 전 의원과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공천을 요구했다”고 일부 언론에 밝히며 외압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심경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과 한국당은 비례대표 공천 명단을 놓고 갈등을 빚는 중이다. 특히 황 대표는 “상대를 알고 저를 잘 알기에 중심을 잡을 수 있다”며 “그 중심에 서서 제 모든 걸 희생하겠다는 마음으로 선거대책에 임하고자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다가오는 총선에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단순한 선거가 아니다”며 “이 나라가 사느냐 죽느냐, 내가 그리고 내 가족이 사느냐 죽느냐를 선택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선거부터 이기고 보자’며 돈부터 풀자는 식의 땜질처방만 서두르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정부 대책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4월 15일, 죽어가는 것들에 대한 분노로 이 무능한 정권을 심판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황 대표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4ㆍ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