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이란 건 변하기 쉬우니까요. 늘 (여론조사를) 조심스럽게 쳐다보고 있습니다.”(이낙연)

“여론조사 결과가 크게 유의미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는 반드시 이길 것입니다.”(황교안)

‘정치 1번지’ 종로에서 맞붙게 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한마디입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실시된 4ㆍ15 총선 여론조사에서 줄곧 황 대표를 앞서고 있죠. 이 위원장은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이에 대해 “제가 (앞서는 이유를) 어떻게 알겠냐. 여론조사 결과가 나올 때마다 굉장한 조바심에 시달리는 마음으로 결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어땠을까요? 이날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를 찾은 황 대표는 여론조사와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과거 여러 차례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이 시점에 많이 뒤처졌던 후보들이 역전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저는 뒤늦게 출발해 이제 달려가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4ㆍ15 총선이 한 달도 채 안 남은 시점. ‘종로 빅매치’의 열기는 점점 달아오르는 양상입니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김동현 인턴 PD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