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20대 음독 후 사망… 신천지 관련 물건 발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주서 20대 음독 후 사망… 신천지 관련 물건 발견

입력
2020.03.18 09:02
0 0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극단적인 선택을 한 뒤 구조를 요청한 20대 남성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숨진 남성의 집에서 신천지 관련 물건들이 발견돼 경찰과 구급대원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격리됐다.

18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4분쯤 광주 북구 용봉동에 사는 20대 남성 A씨가 살려달라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119 구급대원은 긴급 출동해 음독 후 쓰러져 있던 A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A씨의 집에서는 신천지 관계자의 명함과 함께 관련 서적이 발견됐다. 관할 보건소 확인 결과 A씨의 신천지 활동 이력이나 신종 코로나 검사나 격리 이력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예방적 조치를 위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 지구대원과 구급대원을 임시 격리 조치하고 A씨에 대한 신종 코로나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