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본 대로 말하라’ 장혁X최수영, 아지트에 모였다…결정적 실마리 또 나오나?
알림

‘본 대로 말하라’ 장혁X최수영, 아지트에 모였다…결정적 실마리 또 나오나?

입력
2020.03.14 19:19
0 0
‘본 대로 말하라’ 장혁, 최수영이 ‘그놈’에 관한 결정적 실마리를 찾는다.OCN 제공
‘본 대로 말하라’ 장혁, 최수영이 ‘그놈’에 관한 결정적 실마리를 찾는다.OCN 제공

‘본 대로 말하라’ 장혁과 최수영이 ‘그놈’에 관한 결정적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까.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 지난 12회에서 오현재(장혁)는 ‘그놈’에게 다가갈 방법을 잃었다. ‘그놈’의 수족이었던 신경수(김바다)와 도미니크(경성환)가 “날 지켜줄 거지? 목숨을 걸어서라도”라는 ‘그놈’의 뜻에 따라 눈앞에서 목숨을 끊었기 때문. 꼬리를 잘라내려는 ‘그놈’의 계획이었다.

그렇다면 현재와 수영은 이제 어떤 단서를 추적하게 될까.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먼저 현재는 “5년 전에 죽었던 그놈이 어떻게 세상을 돌아다닐까”라는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그놈이 사망했다는 경찰의 공식 발표가 현재의 의심 레이더에 걸려든 것.

또한, 수영은 “‘그놈’ → 경찰”이라고 적은 수첩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었다. 황팀장(진서연)과 최부장(장현성)만 공유했던 이 사실을 어떻게 알아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대목이었다.

이 가운데 본방송에 앞서 부검실에 각각 나타난 현재와 황팀장, 그리고 현재의 아지트에 호출된 수영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위 영상에서 황팀장은 신경수와 도미니크의 사인이 약물에 의한 자살이란 부검 결과를 듣고 두 사람의 사체를 의미심장하게 바라봤다. 현재가 광수대에 복귀한 이후 처음으로 부검실을 방문했다는 점 역시 이목을 끄는 대목.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놈’을 쫓고 있는 현재와 황팀장은 이곳에서 어떤 단서를 찾아낼까.

무엇보다 현재와 수영이 다시 아지트에 모였다는 사실에 기대가 실린다. 수영이 이곳에서 현재의 지시에 따라 픽처링 능력을 십분 발휘, 수의사 살인마, 나교수(송영규)의 예고 살인, 데칼코마니 연쇄 살인 등에 대해 결정적 단서를 얻었기 때문.

두 형사의 대화가 이번에는 어떤 실마리를 이끌어낼지, 황팀장과 최부장보다 ‘그놈’을 더 먼저 찾아낼 수 있을지, 그 어느 때보다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본 대로 말하라’ 제13회, 14일 오후 10시 50분 OCN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