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시진핑, “한국 방역 지지, 힘껏 돕겠다” 문대통령에 전문
알림

시진핑, “한국 방역 지지, 힘껏 돕겠다” 문대통령에 전문

입력
2020.03.14 16:17
0 0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2월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2월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류효진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위로 전문을 보냈다고 14일 관영 중앙(CC)TV가 보도했다.

시 주석은 전문에서 “최근 한국에 코로나19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와 인민을 대표해 한국 정부와 국민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며 “한국과 중국은 서로 돕고, 한배를 탄 우호 국가며 한국 정부와 사회 각계각층은 중국의 방역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안부를 묻고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고 CCTV는 전했다. 시 주석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위로 전문을 보낸 것은 처음이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이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고 언급한 부분을 상기시키며 “감염병에는 국경이 없고, 세계 각국은 동고동락하는 운명 공동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와 인민은 한국이 현재 맞닥뜨린 어려움을 공감한다. 중국은 계속해서 힘닿는 데까지 돕고 한국의 방역을 지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한중관계의 발전을 중시하고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길 바란다고 전제한 뒤 “중국은 한국과 협력해 조속히 감염병과 전쟁에서 함께 승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날 한국 외에도 유럽에서 가장 피해가 큰 이탈리아와 중동의 이란에 위로 전문을 보냈다.

한중은 전날 ‘한중 합동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출범시키고 외교부와 방역당국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한중 코로나19 대응 방역 협력 대화(국장급)’ 화상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