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부산시 “인도 온라인몰 진출 지원합니다”
알림

부산시 “인도 온라인몰 진출 지원합니다”

입력
2020.03.09 13:18
0 0

인도 전자상거래 입점ㆍTV

홈쇼핑 판로개척ㆍ온라인몰

소싱벤더 방문 사절단 파견

업체당 500만원 비용 지원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는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출 타격 최소화와 지역기업의 온라인 마케팅 확대 및 무역대응력 강화를 위해 인도 대형 온라인 플랫폼 입점 지원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인도는 부산의 9번째 수출국(2019년)이자, 13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으로 높은 시장잠재력을 보유한 국가다. 특히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아마존, 월마트)들의 적극적인 현지 투자 및 인터넷 보급률 증가, 스마트폰 사용자 확대(100명 중 86.9명)로 매년 전자상거래 시장은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 같은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속한 성장세로 최근 인도 소비자들은 모바일,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구매, 결재 패턴으로 변화하고 있다. 올해 1,031억달러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형 온라인 시장규모와 유통시스템의 개선 등 무궁무진한 성장요인들로 우리 기업들이 다시 한번 집중해야 할 유망 수출국가다.

시는 거대 인도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시장 진출 유망 소비재 품목(화장품, 모바일 액세서리, 생활용품 등)을 대상으로 수출 초보기업 및 성장 잠재력이 높은 지역 우수기업을 발굴, 인도 대형 온라인몰(Flipkart, Amazon India, Snapdeal, Shopclues 등) 입점을 통해 인도 시장 선점 및 e-커머스 시장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사업 참가업체로 선정될 경우 온라인사이트 입점을 위한 제반 사항은 물론 현지 홍보 마케팅, 인증취득 등 수출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소요비용의 80%를 기업당 500만원 한도 내에 지원받을 수 있어 체계적인 현지 이커머스 시장 진출뿐만 아니라 재정적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참여 성과가 우수한 기업에는 다음 해 사업 추진 시 우선가점 부여로 3년간 지속 참여 기회 제공을 통해 ‘부산 브랜드의 인지도 제고’와 ‘안정적인 현지시장 정착지원’으로 지역기업이 온라인 무역 진출 및 수출 성장의 견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인도의 온라인 시장은 월마트가 인수한 플립카트(Flipkart)와 아마존 인디아(Amzaon India) 등 글로벌기업이 양강구도(각각 시장점유율 31%)로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해당 사이트는 체계적인 물류시스템과 두터운 충성고객층을 확보하며 파급력이 큰 현지 플랫폼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현지 메이저 온라인쇼핑몰에 부산의 중소기업 제품을 입점시켜 브랜드 인지도를 확보하고, 전문기업들의 도움을 통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면 현지 판로개척이 더욱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는 또 올해 인도시장 선점 및 온라인 무역역량 강화를 위해 ‘인도 K-Brand 전자상거래 입점지원’, ‘인도 대형 온라인몰 소싱벤더 방문 사절단’, ‘인도, 신남방 TV홈쇼핑 판로개척지원’ 3개 해외마케팅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13억 인구의 인도는 우리 기업들의 거대 시장으로 잠재력이 매우 높으며, 인도 성장을 견인하는 젊은 세대의 성장이 향후 인도 소비시장의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시는 지역제품이 효과적으로 인도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 해외마케팅지원사업 신청은 부산시 해외마케팅 통합시스템(http://trade.busan.go.kr)에서 할 수 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