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대응” 신임 간호장교 오늘 대구국군병원 투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종코로나 대응” 신임 간호장교 오늘 대구국군병원 투입

입력
2020.03.03 09:34
0 0
국군간호사관학교 신임 장교들이 지난 2일 대전시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대구국군병원으로 파견을 가기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한 방호복 착용 교육을 받고 있다. 대전=왕태석 선임기자

국군간호사관학교 신임 간호장교 75명이 3일 임관식을 마친 뒤 곧바로 대구국군병원으로 향한다. 이들은 이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 지원을 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11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대전시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제60기 졸업 및 임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임관식은 당초 9일로 예정돼있었지만 이날로 앞당겨졌다.

60기 간호장교는 지난해 2월 간호사 국가고시에 전원 합격했고, 지난 1일 소위에 임관됐다. 신임 장교는 총 75명으로 육군 69명, 공군 3명, 해군 3명이다. 남성은 총 7명이다. 이들은 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되는 대구국군병원으로 가게 된다.

6·25 참전용사의 후손인 이혜민(육군 간호) 소위는 "전쟁 중 다친 전우를 위해 목숨 걸고 임무를 수행한 할아버지를 본받아 군 의무 요원으로서 우리 국민과 군을 위해 목숨을 바칠 각오로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쌍둥이인 신나은(육군 간호) 소위와 신나미(육군 간호) 소위도 나란히 이날 임관했다. 신나미 소위는 "이제는 각자의 임무를 위해 멀리 떨어지지만, 항상 한마음으로 임무를 수행하기로 언니와 약속했다"고 임관 소감을 밝혔다.

김슬기(육군 간호) 소위는 "국군장병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나보다 환자를 보살피는 간호장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임관식 행사는 신종 코로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군내 유입 차단을 위해 가족과 외부 인사 초청 없이 교내 행사로 열린다.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가족들은 국방홍보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 중계를 볼 수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신임 간호장교들은 국가와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간호장교의 소명을 다하기 위해 대구로 이동한다"며 "국군의료지원단의 일원으로 코로나19 대응 임무에 투입된다"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