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미우새’ 진성 “히트곡 ‘안동역에서’ 덕에 아내에게 쌍가락지→다이아 선물”

알림

‘미우새’ 진성 “히트곡 ‘안동역에서’ 덕에 아내에게 쌍가락지→다이아 선물”

입력
2020.03.01 22:23
0 0
진성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스페셜 MC로 활약했다. 방송 캡처
진성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스페셜 MC로 활약했다. 방송 캡처

가수 진성이 ‘안동역에서’ 덕분에 아내에게 많은 선물을 사줄 수 있었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진성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진성에게 “곡 ‘안동역에서’로 떴을 때 아내분이 좋아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진성은 “물론이다. 사실 미안한 마음도 있었다. 과거 내게 모든 게 갖춰져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많이 부족했다”고 답했다.

신동엽은 이어 “인기를 얻은 후 아내분에게 선물도 해드렸느냐”고 물었고 진성은 “그렇다. 금방에 가서 팔찌를 선물했다”며 “5돈을 할지 10돈을 할지 고민하다가 10돈을 했다. 쌍가락지도 선물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말을 듣던 서장훈은 “‘안동역에서’가 대박 난 거에 비하면 쌍가락지는 약소한 선물 같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에 진성은 “얼마 전에 3부 다이아몬드도 사줬다. 돈을 안 쓰던 사람에게 큰돈이 생기니 가슴이 벌렁거리더라”라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