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협조, 거짓말… 신천지에 뿔난 지자체장들 ‘강경모드 전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비협조, 거짓말… 신천지에 뿔난 지자체장들 ‘강경모드 전환’

입력
2020.03.01 13:56
수정
2020.03.01 20:29
0 0

박원순 서울시장 “이만희 체포해야”

누락 신자 리스트 받은 대구시 “교회 관계자 고발”

허위 동선 받은 강원도 “신천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핵심”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26일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제2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구청장 긴급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 중심에 있는 신천지교회 측이 역학조사에 거짓말과 비협조로 일관하자 지자체장들이 보다 강경해지고 있다.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강제행정명령은 물론 사법 당국의 고발 조치, 교주 체포 요구까지 하고 나섰다. 1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 국내 확진자 3,526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2,113명(59.9%)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바이러스 진원지의 책임자, 이만희 총회장을 체포하는 게 지금 검찰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요청한다’는 말로 시작하는 글에서 그는 또 “이만희를 비롯한 신천지 지도부는, 즉각 잠적한 곳에서 나와 국민들께 사과하고, 본인부터 스스로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을 뿐 아니라, 전체 신도들도 바로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앞서 예고한대로 이날 오후 이 총회장과 12개 지파장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상해죄,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하기는커녕 오히려 신도 명단을 누락하거나 허위 기재해 업무를 방해한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오전 서울시 확진자 86명 중 4명이 신천지 관련 확진자다.

대구시도 단단히 뿔이 났다. 정부로부터 받은 신천지 추가 명단에서 대구 신천지교회가 일부 신도들의 명단을 누락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 대구 신천지교회 책임자를 고발했다.

대구시는 지난달 21일 대구 신천지교회가 제출한 명단을 바탕으로 신도 8,200여명에 대해 증상 유무 전수 조사를 벌였다. 하지만 27일 정부로부터 받은 추가 자료에는 교육생 등 신도가 이보다 2,000명 가량 더 많은 것으로 돼 있자 교회 책임자를 고발 조치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교육생에 대해서도 요청을 했지만, (신천지 교회 측은) 명단이 없다고 허위로 말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 외에도 신천지 신도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 진술한 환자들도 고발 조치 한다는 방침이다.

비교적 확산세가 주춤하던 강원도에서도 1일 원주와 강릉에서 8명의 확진자가 나오자 신천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8명 중 5명이 신천지와 관련됐다. 특히 5명 중 신도 1명은 당국에 동선을 거짓으로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신천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번 사태에서 핵심”이라며 “지금까지는 행정조사로 고발 조치했으나 속도가 더디다. 사법체계가 분명히 개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신천지 측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신천지는 28일 입장문을 통해 “신천지 신도에 대한 마녀사냥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당국의 모든 조치에 협조하고 있다. 의도적으로 신도 수를 은폐한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권영은 기자

대구=김정혜 기자

원주=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