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김광민X손열음, 유재석 하프 연주 칭찬 “음악 천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놀면 뭐하니?’ 김광민X손열음, 유재석 하프 연주 칭찬 “음악 천재”

입력
2020.02.29 20:55
0 0
‘놀면 뭐하니?’ 김광민과 손열음이 유재석을 칭찬했다.MBC 방송 캡처

재즈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유재석을 칭찬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손열음, 김광민이 유재석 하프 연주를 감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김광민, 손열음의 등장에 깜짝 놀라며 근황을 물었다.

김광민은 “‘수요예술무대’ 끝나고 조용히 지냈다. 현재 대학교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라고 답했다. 손열음은 “제가 그 예술무대를 하고 있다. 현재는 ‘TV 예술무대’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유재석과 김광민, 손열음이 속한 유케스트라 청중단은 유재석의 연습 과정을 지켜봤다. 김광민은 유재석의 실력에 놀라며 “정말 어려운 부분인데 악보를 보지 못하면서 어떻게 했느냐”라고 감탄했다.

손열음도 “음악 천재인 것 같다”고 유재석을 추켜세웠고 유재석은 부끄러워하면서도 “영재는 맞다. 근데 천재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