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파견을 나온 공중보건의들이 담당 의사로부터 교육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 중이던 77세 남성 환자가 29일 또 숨졌다. 우리나라 신종코로나 사망자는 17명으로 늘었다.

숨진 확진자를 치료한 칠곡경북대병원은 그가 23일 입원, 25일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뇨와 파킨슨병을 앓는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처음 병원에 도착했을 때부터 상태가 위중해 집중치료했으나 끝내 숨졌다”고 말했다.

대구=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