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몬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이 28일 15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가포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칼을 빼 들었다. 싱가포르정부는 등록되지 않은 신천지 싱가포르 지부의 활동이 공공의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다면 정부가 개입할 것이라면서 활동 금지 조치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일간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싱가포르 내무부는 등록되지 않은 신천지 싱가포르 지부의 활동을 금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K. 샨무감 내무 및 법무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 단체가 ‘국가안보법’에 따라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 단체에 소속된 이가 100명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내무부는 자국민과 함께 한국인 5명이 조사를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 내무부는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연결고리로 신천지 교회가 지목되면서 신천지 싱가포르 지부에 대한 조사에 속도를 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무부는 “신천지 싱가포르 지부 소속 신도들이 최근 신천지 대구 교회와 접촉했다면 싱가포르 보건에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다만 최근 대구 교인들과의 물리적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현재까지 조사됐다”고 말했다.

샨무감 장관은 “싱가포르에서는 어떤 종교라도 믿을 수 있고 원하는 방식으로 종교 활동을 할 수 있지만, 그것이 선을 넘어 범죄 행위가 되거나 공공의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다면 정부는 개입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신천지 활동이 매우 빨리 포착됐기 때문에 현재로선 위협이 그리 크지 않다”면서 “그러나 만약 이 단체가 계속 활동하는 것이 허용된다면 더 광범위한 대중에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28일 기준 싱가포르의 코로나 19 확진자는 98명이다. 이중 69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