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이 28일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끝난 2019~20 시즌 IBSF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알덴베르크=로이터 연합뉴스

'아이언맨' 윤성빈(26ㆍ강원도청)이 스켈레톤 세계선수권대회를 6위로 마무리했다.

윤성빈은 28일(한국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끝난 2019-20시즌 국제 봅슬레이 스켈레톤 경기연맹(IBSF)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3분45초91을 기록해 6위에 머물렀다.

홈 이점을 누린 독일의 크리스토퍼 그로터(3분44초81)가 1위, 악셀 융크(3분44초83)가 2위, 알렉산더 가스너(3분44초86)가 3위에 올랐다.

윤성빈은 그간 세계선수권에 세 번 도전해 은메달, 동메달을 한 번씩 따 금메달 갈증이 심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올림픽, 월드컵, 세계선수권 정상을 모두 경험하는 그랜드 슬램을 완성할 기회였다. 그러나 이번 대회 입상권에 들지 못하며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아쉬운 마무리였지만 윤성빈은 이번 시즌 월드컵 시리즈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 등 총 5개의 메달을 따내 건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윤성빈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세계선수권을 마지막으로 시즌이 마무리 됐다”며 “이번 대회에서 많은 시도를 했는데, 비록 원하는 결과는 얻지 못했지만 이번 경험을 토대로 내년에는 좋은 결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올림픽이 끝난 후 조금 지쳐있었던 것 같은데, 내년 시즌에는 잘 정비해 더 좋은 성적을 거두도록 하겠다”며 “늘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한국 대표팀의 김지수(26ㆍ강원도청)는 3분48초27로 12위, 정승기(21ㆍ가톨릭관동대)는 3분48초83으로 16위에 자리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