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3월 첫 주 동안 모든 국민이 종교활동, 모임, 행사 등을 취소하고 집에서 머물러 달라는 대국민 권고문을 발표했다. 이른바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신종 코로나의 확산을 잡아보자는 것이다.

의협은 28일 오후 발표한 권고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2,000명을 넘어 서는 등 우려했던 지역사회 확산이 이제는 폭발적인 확진환자 증가추세로 확인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외출을 최소화하고 불필요한 접촉을 최대한 줄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에 의협은 “자녀들의 개학이 연기된 3월 첫 주에는 모든 국민이 마치 큰 비나 눈이 오는 날처럼 집에서 머물러 주시길 제안한다”라며 “(국민들께서)종교활동이나, 모임, 행사 등은 모두 취소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업과 정부, 지자체 등에는 한시적 2부제 근무(홀짝일 교대근무) 등을 권고했다. 의협은 “기업은 직원들이 재택근무 또는 연가나 휴가를 이용해 집에 머물 수 있도록 도와 달라”며 “정부와 지자체도 신종 코로나와 연관한 업무가 없는 직원들이 외부활동을 최소화할 수 있게 한시적인 2부제 근무(홀짝일 교대근무) 등을 적극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권고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