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취소설’로 IOC 내부도 혼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의 총리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의 일환으로 모든 초ㆍ중ㆍ고교에 휴교 요청을 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히려 곤경에 빠졌다. 맞벌이 부부의 자녀돌봄 공백 등 현장의 혼란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이에 아베 총리가 지지율을 의식해 임기응변식으로 정책을 급조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28일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전날 초ㆍ중ㆍ고교에 휴교 요청을 한 것에 대해 “지금은 감염 확산 속도를 억제하는 데 극히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전날 표명한 휴교 요청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구한 것이다. 그는 “앞으로 1~2주일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면서 임시 휴교 요청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휴교에 따른 맞벌이 부부의 자녀돌봄 문제 등과 관련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나카무라 도키히로(中村時広) 아이치현 지사는 “한부모 가정 아이들의 돌봄 장소 확보나 각종 행사 대응 등에 문제가 있다”며 “특히 장애아동이 다니는 특별지원학교까지 일률적으로 휴교하는 건 곤란하다”고 비판했다.

일본 지지통신은 전국 휴교라는 사상 초유의 결정에 대해 정부 내에서는 신중론이 우세했지만 아베 총리가 강행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일본 정부의 ‘뒷북 대응’ 비판이 확산해 내각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것도 이번 결정의 배경이라는 관측이다. 당초 문부과학성 등 일본 정부 내에서는 휴교에 대한 신중론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판 목소리가 커지자 일본 정부는 또 뒤늦게 대응책을 내놨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는 이날 “정부의 휴교 요청에 따라 비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지불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지불 방안은 언급되지 않았다.

한편 이번 조치와 별개로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취소설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내홍을 겪고 있다. 25일 IOC 전 부회장 출신 딕 파운드 위원이 AP통신에 “올림픽 연기나 개최 장소 변경보다 아예 올림픽을 취소할 가능성이 높다”며 “두어 달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히자, 28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우리 IOC는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전력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취소설을 일축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