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울산 공장 직원이 신종 코로나 1차 양성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사진은 울산시 북구 현대차 명촌정문 앞 도로가 평소 줄지어 출입하던 부품 납품 차량이 없어 한산한 모습. 울산=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울산 2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자가 나왔다.

28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 2공장 도장공장 근무자 1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2공장은 즉시 가동 중단됐고 현대차는 확진자 근무지와 동선 등을 파악해 정밀 방역 중이다. 현대차 울산 공장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 직원이 나와 공장이 멈춘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공장의 최종 폐쇄 범위, 기간 등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