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8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지역아동센터와 노인복지관, 경로당 등 이용시설의 휴관을 권고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시내 한 경로당에 붙은 임시휴관 연장 안내문. 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전국 신천지 신도 31만여명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조사에 착수한 지 하루 만에 1,600여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됐다. 31만여명 중 11만명만 대상으로 한 결과여서 유증상자 규모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27일 자정을 기준 전체 신도의 30%에 해당되는 11만명을 확인했고, 그 중 유증상자가 1,638명으로 파악됐다”며 “이들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고 진단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25일부터 총 3차례에 걸쳐 신천지교회 전체 신도 24만5,000명과 교육생 6만5,000명 등 총 31만여 명의 신천지 신자명단을 확보해 지자체에 배포했다. 각 지자체는 27일부터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김 조정관은 이어 “의료기관, 요양기관, 요양시설 등 고위험직원군에 근무하는 신천지 신도에 대해서는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서 머물도록 협조 요청했고, 이에 대한 협조가 미진할 경우 강력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