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8일 당 안팎에서 거론되는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창당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 창당 이야기가 일각에서 나온다”며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했고 그동안 미래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 창당을 규탄했다”며 “이런 행보를 한 민주당에서 위성정당을 만드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미래한국당에 대해 국민들의 현명한 심판을 부탁드린다”며 “민주당은 눈앞의 유불리보다 원칙을 지키는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일보는 이인영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이 최근 회동을 갖고 비례 위성정당 창당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