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삼 주상하이 총영사(오른쪽)가 27일 상하이시 외사판공실 관계자와 함께 기증받은 마스크 앞에 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주상하이 총영사관 제공.

중국 상하이 직할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한국의 대구ㆍ경북 지역에 마스크 50만장을 전달했다. 중국 지방 정부 가운데 한국 돕기에 직접 나선 것은 상하이시가 처음이다. 우리정부는 민간단체와 협력해 지난달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에 300만장의 마스크를 전달한 바 있다.

28일 주상하이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상하이 정부 외사판공실 장샤오쑹 주임은 이날 총영사관을 찾아와 마스크 50만개를 전달했다. 트럭 3대 분량에 실려온 총 50만장의 마스크 중 10만장은 의료용, 나머지 40만장은 KN95 마스크다.

전날 중국 외교부 산하 주한 중국 대사관은 긴급 조달한 2만5,000여개의 의료용 마스크(KF94, N95)를 대구에 보내기도 했다.. 중국의 경제 중심 도시인 상하이는 최근 일주일간 신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명에 불과한 등 중국의 거대 도시 가운데 가장 효과적인 방역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장 주임은 “상하이시 정부는 한중 우호 차원에서 대구·경북 등 대한민국의 필요한 도시에 기증 물품을 긴급히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영삼 상하이 총영사는 “상하이시 정부 역시 같은 처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기꺼이 나서 도움을 준 데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총영사관 측은 최대한 신속히 기증받은 마스크를 한국으로 보낼 방침이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