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의 총리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달 2일 개학하는 전국 초ㆍ중ㆍ고교에 전면 휴교를 요청했다.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7일 총리 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내달 2일부터 봄 방학이 시작할 때까지 전국 초ㆍ중ㆍ고교와 특별지원학교에 임시 휴교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일본 학교의 봄 방학은 일반적으로 3월 중ㆍ하순부터 4월 초까지다. 만약 각급 학교가 정부의 요청을 수용하면 열도 전역의 학교가 한 달 이상 수업을 중단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홋카이도에서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특별지원학교 등 도내 1,691개 학교 중 1,371개 학교가 이날부터 휴교에 들어갔다. 지바현 이치카와시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시내 모든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를 28일부터 내달 12일까지 2주간 휴원ㆍ휴교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전날 아베 총리는 스포츠와 각종 행사를 취소 또는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는 25일 일본 정부가 발표한 감염증 대책 기본 방침에서 각종 행사에 대해 “전국 일률적으로 자제 요청을 하는 건 아니다”라고 밝힌 것과 대조되는 대목으로, 최근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충분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