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쇼핑을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지난달 국내 소매판매가 3% 이상 급감했다. 2011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영향이 일부 반영된 것인데, 국내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지역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 2월에는 더 큰 하락이 예상된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월 소매판매지수는 전월 대비 3.1% 감소했다. 승용차 등 내구재 판매는 8.5%, 신발이나 가방 같은 준내구재 판매는 2.2% 각각 줄었다. 화장품 등 비내구재 판매도 0.7% 감소했다.

1월 소매판매 감소 폭은 2011년 2월(-7.0%) 이후 8년 11개월만에 가장 큰 폭이다. 당시에는 구제역이 확산되고 한파로 인하 소비자들의 씀씀이가 줄었다는 통계청의 설명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향은 면세점 판매(-17.3%)에 반영됐다. 내구재 판매가 줄어든 것은 자동차에 대한 개별소비세 인하가 지난해 12월로 종료된 영향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1월 명절 효과와 섞여 있어 코로나19의 영향이 크게 드러나지는 않았다”면서 “사스나 메르스의 경우에도 숙박ㆍ음식점점업이나 도소매업의 소매판매에 영향을 미쳤는데, 이번에는 2월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설비투자도 6.6% 감소한 반면 건설기성은 3.3% 증가했다. 설비투자가 줄어든 것은 지난해 12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투자 등으로 반도체, 운송장비 분야의 투자가 늘어난 것에 따른 기저효과라는 설명이다.

전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1%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기계장비(-7.1%), 통신ㆍ방송장비(-24.1%) 등이 감소한 영향으로 1.3% 감소했으나 서비스업생산은 0.4%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이 일부 반영되면서 도소매업 생산이 0.8% 감소했는데, 서비스업 전반의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2월에 본격 반영될 전망이다.

경기 지표는 회복세를 보였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월 기준 100.5포인트를 기록, 지난해 12월 대비 0.3포인트 상승했으며,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0.1포인트 오른 100.3을 기록했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