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테헤란에서 마스크를 쓴 여성들이 길을 걸어가고 있다. 테헤란=EPA 연합뉴스

중동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가 된 이란에서 부통령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란 관영 IRAN 통신은 27일(현지시간) 마수메 엡테카 이란 부통령(여성가족 부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하산 로하니 내각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앞서 코로나19 대책 최전선에 서야 할 고위공무원과 의회 의원들 사이에서 연이어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날 이란 의회 국가 안보외교위원회 모즈타바 졸누르 위원장도 영상을 통해 자신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책을 총괄하던 이라즈 하리르치 보건차관, 마흐무드 사데리 의회 의원 역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날 코로나19 사망자가 26명, 확진자가 245명으로 전날보다 각각 7명, 106명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중국 외 지역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날 사망 중에는 종교도시 곰에 있는 이란의 성직자 하디 코스로샤히도 포함됐다고 IRAN은 전했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자 이란 정부는 주요 발병지역에서 이번 주 금요 대예배를 취소할 방침이다. 이란이 신정일치 국가가 된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금요 대예배가 열리지 않은 일은 처음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정확한 금요 대예배 취소 지역을 밝히지 않았으나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된 대표적인 종교도시 곰과 수도 테헤란이 그 대상일 것으로 예측된다. 키아누시 자한푸르 보건부 대변인은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예배나 성지순례를 삼가야 한다”고 권고했다.

한편 이란을 중심으로 중동 지역 코로나19 확산세에 사우디아라비아도 이날 성지순례 발걸음을 차단하는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섰다. 이슬람 최고성지인 메카를 방문하는 비정기 성지순례(움라)를 위한 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성지 순례지인 메디나의 예언자 모스크 방문도 금지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